애플은 너의 행적을 다 알고 있다?? 이런 저런 이야기들...

[서울신문]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앞세워 성공신화를 새로 쓰고 있는 애플이 조지 오웰의 소설 ‘1984’에 나오는 ‘빅브러더’처럼 대중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려는 것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였다.

독일 시사주간 슈피겔은 “한때 사생활 보호에 관한 한 모범사례로 꼽혔던 애플이 이제는 사생활 감시 문제로 전문가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쳤다.”고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논란의 대상은 애플이 아이폰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준비 중인 위치기반 광고다. 위치기반 광고는 애플 제품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의 활동 동선을 활용한 맞춤형 광고를 말한다.

슈피겔은 “애플은 아이튠스와 앱스토어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에게 실시간 위치정보를 수집해 사용할 수도 있다는 동의를 받기 시작했다.”면서 “비록 애플이 개별 소비자를 식별하진 않는다고 밝히긴 했지만 정확히 어떻게 그것을 보장할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어떤 사람이 어디에 있고 어디를 가는지 안다는 것은 곧 그 사람의 삶을 알게 된다는 뜻”이라면서 “애플은 극도로 민감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애플의 시도에 대해 친기업적 정당인 자유민주당 소속 자비네 로이트호이서슈나렌베르거 법무장관조차 “애플은 어떤 데이터를 수집하고 그 데이터를 얼마나 보관하고 어떻게 이용하는지 즉시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등 반발이 거세다.

‘독일연방데이터보호위원회’ 페터 샤르 위원도 “애플은 데이터 수집 정보 종류와 목적, 저장방법 등을 소비자에게 알릴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출처>> 서울신문

덧글

댓글 입력 영역